Q : 그래도 피우시겠습니까?
A : 네.

Q : 그래도 피우시겠습니까?
A : 네.

Q : 그래도 피우시겠습니까?
A : 당장 끊겠습니다.

'이게 사는거니?'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살벌한 담배갑 경고사진은?  (0) 2017.02.22
Posted by me2llica

댓글을 달아 주세요

 교복차림에 가방을 메고 반바지를 입고 아무렇게나 헝크러진 머리에 개구진 모습.

역대 기타리스트들 가운데 가장 독특한 캐릭터를 지녔던 앵거스 영과 그가 전면에 나섰던 최강의 메틀밴드 AC/DC!


사춘기 시절을 이들의 LP와 함께 보냈던 내게 있어 AC/DC는 아직도 최고의 메틀밴드다.
음악도 음악이지만, 이들에 대한 갈증이 워낙 심했던 탓도 있다.
음반심의 등 각종 규제가 만연해 메틀밴드 음악은 물론 사진 조차 구하기 어려웠던 그 당시, 국내에선 AC/DC하면 금지의 아이콘이었다.
외국에선 각종 차트를 휩쓸고 있었지만 라이선스는 고사하고 그 흔한 빽판도 잘 보이질 않았으니…
원래 사람은 금지된 것에 대한 갈망이 더하지 않나.


본 스콧이 유명을 달리한 후 이들은 온통 검정색으로 물들인 음반 한장을 세상에 던졌고 그 음반은 곧 세상을 강타했다.
그 시절 AC/DC는 차트 정상의 밴드였고 그렇게 강력한 음악으로도 세상을 지배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 최초의 밴드였다.


AC/DC는 내게 경외의 신이자 헤비메틀이란 신천지로 가도록 길을 열어준 모세와 같은 존재였다.


내가 드럼이란 악기에 흥미를 갖게 해준 것도 AC/DC였고 밴드를 결성해 처음 카피한 곡도 <Back In Black>이었다.
그들의 LP를 모으고 턴테이블에 올리는 게 가장 큰 기쁨이었다.
이젠 더 이상 AC/DC를 LP로 듣진 않지만 AC/DC하면 아직도 그런 아날로그 감성이 되살아난다.


1973년도에 데뷔했으니 락필드를 누빈지 이제 44년 차다.
현재 라인업으로 이 형님들 나이를 따지자면,
앵거스 영 55년생 만 62세, 스티브 영 56년생 만 61세, 크리스 슬레이드 46년생 만 72세, 액슬 로즈 62년생 만 55세.
평균 만 62.5세.
젊은(?) 피 액슬 로즈 대신 47년생인 브라이언 존슨을 넣어 계산한다면 평균 연령은 훨씬 높아진다.


AC/DC의 공연 모습을 한번이라도 본 사람이라면 누구든 공연 내내 머리 흔들며 뛰고 구르는 앵거스 영을 보며 경이로움과 함께 걱정스런 마음이 들 거다.
저래도 괜찮을까? 거의 발악을 하는 수준인데…나이 먹어서도 과연 저럴 수 있을까?


영원할 것만 같았던 악동 스쿨보이 앵거스 영의 얼굴에도 이젠 주름이 지고 머리숱도 확 줄어 들어드는 등 외모는 변하였지만 AC/DC는 지금도 여전히 예전 못지 않은 파워풀한 무대를 연출한다.
Hail to AC/DC!

사진으로 살펴보는 AC/DC 미니 연대기


- 본 스콧 시절의 AC/DC 공연 모습. 지금과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단촐한 무대 -


- 저 유명한 [Highway To Hell] 앨범의 프로모션 사진. AC/DC 사진 가운데 가장 유명하다. 악동과 악마를 반반씩 섞어놓은 듯한 앵거스 영의 저 얼굴 표정은 AC/DC의 트레이드 마크가 된다 -


- 본 스콧 사후에 공개 오디션을 거쳐 브라이언 존슨을 후임 보컬리스트로 확정한 AC/DC -


- 2기 보컬리스트 브라이언 존슨과 함께 한 첫 앨범 [Back In Black]. 원래는 뿔을 토해내는 학생복 차림의 사진을 커버로 쓰려고 하다가 마음에 안들어 검정색으로 바꿨다고 한다. 항간에는 본 스콧 추모 성격이 강해 검정색 커버를 사용했다고 알려졌었는데 의외의 비하인드 스토리다. 어쨌든, 이 앨범이 대박나면서 AC/DC는 일약 세계적인 밴드 반열에 오른다 -


- 환상의 콤비였던 앵거스 영과 브라이언 존슨. 이젠 더 이상 이 모습을 볼 수 없게 됐다 -


- 액슬 로즈와의 궁합은 과연 어떨지… -


AC/DC 호주 오리지널 앨범들


AC/DC의 오리지널 앨범은 호주의 앨버트(Albert) 프로덕션에서 나왔다.

이들이 국제적인 밴드로 발돋움하면서부터 세계시장 배급은 애틀란틱(Atlantic) 레코드사에서 맡았는데, AC/DC의 초기작들은 호주 오리지널 버전과 인터내셔널 버전의 커버와 수록곡들이 다르다.



- 1975년 호주발매 데뷔작 [High Voltage]. 세계시장 데뷔작과 전혀 다른 커버. 인상적인 개그림 -


- 1975년 호주발매 2집 [T.N.T.]. 세계시장엔 공개되지 않았다 -


- 1976년 호주발매 3집이자 세계시장 2집 앨범 [Dirty Deeds Done Dirt Cheap]. 역시 다른 커버. 수록곡도 차이가 있는데, 국제판에는 호주판에 없는 <Love At First Feel>이 수록됐고 <Dirty Deeds Done Dirt Cheap>, <Ain't No Fun>은 호주판 보다 짧게, <Squealer>는 길게 편집돼 나왔다. <Rocker>는 원래 호주판 [T.N.T.]에 수록됐던 곡이다 -


- 1977년 호주발매 4집. 인터내셔널 버전과는 완전히 다른 앨범 커버. 수록곡도 약간 다른데 호주판에 실린 <Crabsody In Blue> 대신 국제판에는 <Problem Child>가 보다 짧게 편집돼 있다. 공연 모습이 실린 국제판 커버에 비교하면 무척 아쉬운 커버. 국내 라이선스 계획이 있었으나 무산되기도 했다. 정말 매일같이 단골 레코드점에 확인하면서 기다렸던 기억이 난다 -


- [Highway To Hell] 앨범의 호주판. 화염, 기타네크 등이 추가돼 국제판과는 확연히 다른 느낌을 준다. 이 커버가 훨 나은데… -



모든 락커들이
AC/DC처럼 늙어갈 수는 없는 건가?

나 역시 나이 들어가는 처지지만 언제나 젊음과 패기로 목청껏 락을 외치며 헤드뱅잉하고 뛰어오를 것만 같았던 락커들이 어느덧 그 무대가 힘에 부쳐 보이는… 그런 모습은 정말 보고 싶지 않은 게 솔직한 심정이다.
모든 락커들이 AC/DC처럼만 늙어갔으면 좋겠다.
나이가 들면 들수록 더 부티나고 화려해졌으면 좋겠다.
전보다 초라해지고 힘들어 하는데 어떻게 감동을 느끼겠나?
락커에게 연민의 정을 느낄 정도라면 얘기는 끝난 거 아닌가?

AC/DC, 오지 오스본, 블랙 새버스, 롤링 스톤즈 등등 나이 들어도 멋진 락커들이 있는가 하면 측은한 생각이 드는 락커들도 있다.
딥 퍼플, 유라이어 힙, 캔사스, 스틱스… 제발 부탁이에요.
해산해주세요.
그냥 전설로만 남아주세요.
.
.
.


드럼이 있으라 하니
드럼이 있었고
기타가 있으라 하니
기타가 있었고
락이 있으라 하니
락이 있었더라

AC/DC <Let There Be Rock> 중


'락이 있으라'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원한 악동 스쿨보이 밴드 AC/DC  (3) 2017.02.14
Posted by me2llic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라디오스타 2017.02.16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친누님 재봉틀에 적힌
    AC/DC란 글을보고
    팀 명을정했다는 ~
    앵거스영 옹의 독특한 걸음거리
    기타를 치며 제자리걸음부터 무대를 종주하는 걸음을 보고있음 절로 흥이 납니다.
    메툴리카님 자세한 정리 글 잘보았습니다.~^^~

  2. BlogIcon me2llica 2017.02.16 17: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라디오스타님 댓글 감사합니다...만
    아까 문자로 얘기한 그 내용은 없네요.
    여기서 자꾸 이러시면 신고할 겁니다. ㅋㅋㅋ

  3. 환타 2017.03.12 01: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발 해산해주세요!
    전설로 남아주세요!
    극 공감

 지금부터 한 7, 8년 전쯤? AC/DC의 일본 LP 미니어처 CD를 모은 적이 있다.
2008년, 신작 [Black Ice] 발매와 때맞춰 일본에선 세계시장 데뷔작 [High Voltage]부터 2000년 작 [Stiff Upper Lip]까지 전작을 LP 미니어처 CD로 발매했다.
신보에 대한 기대감과 과거의 앨범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될 쯤해서 그 기회를 결코 놓치지 않는 일본다운 상술이 발휘된 것이다. (좀 얄미워 보이지만 이 또한 배울 점이다.)


그 전에도 이런저런 재발매가 있긴 했지만, 이 재발매는 좀 특별했다.

스튜디오에서 제작한 정규 앨범들 뿐만 아니라 라이브 앨범을 포함해 총 18 타이틀이 한꺼번에 재발매된 것이다.

그것도 페이퍼슬리브 커버 중에서도 가장 구매욕을 자극시키는 LP 미니어처 CD로 말이다.


흔히, 줄여서 미니 LP CD라고 불리는 이 미니어처는 단지 커버만 종이로 만든 기존의 페이퍼슬리브 CD와는 차이가 있다.
말 그대로 표지 뿐만 아니라 이너슬리브, 인서트, 라벨 등, LP의 그것을 그대로 재현해 축소한 게 바로 미니 LP CD다.

여기서 잠깐 대표적인 LP 미니어처 CD 몇개만 살펴보자면



- 신문을 그대로 재현해 '뉴스페이퍼' 커버로 유명한 제쓰로 툴의 영국 오리지널 LP 미니어처 CD -


- LP와 마찬가지로 휠이 돌아가는 레드 제플린의 3집 미니 LP CD 커버 -


- 플럼 라벨과 <Stairway To Heaven> 가사가 실린 이너슬리브를 재현한 레드 제플린 4집 미니 LP CD -


- 아무런 그림이나 글씨 등을 넣지 않은 이른바 플레인 커버마저 원형 그대로 재현해 실소를 자아내기도 ^^ -

정말 아기자기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밖에 없는데, 꺼내서 만지작거리며 감상하기에 더할 나위없이 좋다.
특히 LP와 같이 세트로 갖고 있으면 기쁨은 배가 되기도 한다.

아무튼, 이 시기에 AC/DC 팬들의 지갑은 모조리 털렸을 법하다.
총 18 타이틀이지만 더블 앨범이 포함돼 있어 실질적으로는 19장 가격이니 장당 2만 5천원 잡으면 CD값만 대략 47만원이 넘고 여기에 배송료가 붙으면 50만원이 훌쩍 넘어간다.

하지만, 내 경우에는 전작 구입이 조금 망설여졌다.

가격도 만만치 않았고 후반기작들은 내게 그다지 친숙하지 않아서 굳이 사야할까 싶었다.
그 당시, 물론 지금도 그렇지만, 내게 있어 AC/DC는 세계시장 데뷔작 [High Voltage]부터 대포가 그려진 [For Those About To Rock]까지가 전부였다.
그 이후에도 지금까지 계속해서 무대와 스튜디오를 누비며 락의 제왕으로 군림하는 AC/DC이지만, 이들을 처음 접했던 중학교 시절부터 프로그레시브 락을 심취하면서 잠시 관심을 꺼두기 전까지가 내가 순수한 애정을 쏟았던 시기였기에…
그래서, 딱 거기까지만 구입했다.

그런데, 이 CD들을 CD꽂이에 넣기 전까지 미처 깨닳지 못한 사실이 하나 있었다.
18장의 CD를 모두 모아야 각 OBI에 새겨진 문양이 합쳐져 하나의 완벽한 로고가 나온다는 사실을.


이게 드래곤 볼이니? 지금 장난해?
아, 짜증 쓰나미가…
그러다가, 뭐…로고가 반쪽이면 어때? 사는 데는 아무 지장없잖아?
이렇게 쿨하게 생각하고 지금까지 잘 지내왔다…고 생각했다.

그러던 어느날, 내 수중에 연말 보너스가 필터링을 거치지 않고 그대로 들어왔던 바로 그날 결국 일을 저질렀다.


이 시리즈가 나온지도 벌써 8년이 지났기에 예전처럼 정가에 새 것을 구하기가 쉽지 않았고 몇몇 앨범은 프리미엄이 붙기도 했다.

가장 구하기 힘들었던 건 스페셜 에디션으로 나왔던 2장짜리 라이브 앨범이었다. (카탈로그 넘버 SICP 1014/5로 그 다음 넘버인 1016번은 이 더블 라이브 앨범의 싱글 에디션 버전이다.)
시장에서 잘 안보일 뿐만 아니라 보이더라도 상태 좋은 건 가격대가 만만치 않고 가격대가 괜찮은 건 상태가 별로고…

거의 한달 가까이 숨바꼭질하다가 결국 손에 넣음으로써 이번 미션 컴플리트!


이 시리즈는 얼마후 OBI 색이 빨강에서 검정으로, 카탈로그 넘버가 SICP 1***에서 2***으로 바뀌어 재발매 됐다.


Posted by me2llica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coner 2017.02.13 1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드라곤볼!

  2. BlogIcon me2llica 2017.02.16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모았으니 메틀갓께서 소원이나 하나 들어줄라나? ㅋ

이전버튼 1 2 3 4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음반자랑? GOOD! 정보공유? BETTER!!
me2llica

태그목록

공지사항

Yesterday0
Today0
Total3,065

달력

 « |  » 2022.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글 보관함